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대중교통 마스크 의무 착용 첫날, 안전불감증인가?

단상

by 줄루™ 2020. 5. 27. 08:12

본문

5월 26일부터 대중교통 이용 시 마스크 착용이 필수가 되었다.

그동안 대중교통을 통해서는 코로나19 감염 확산 사례가 없다 보니 방역당국에서 특별한 지침이 없었고 일부 지자체에서만 대중교통 의무 착용이 시행 중이었다.

최근 이태원 발 코로나19의 확산세가 심상치 않자 방역당국은 부랴부랴 대중교통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였다.

첫날인 어제 출퇴근 시, 그리고 택시를 이용하면서 현장에서는 마스크 의무 착용이 잘 지켜질까 의구심이 들었는데 역시나 시민의식의 부재 그리고 안전불감증은 여전히 존재하고 있었다.

출퇴근하는 버스에서는 심심치 않게 마스크를 쓰지 않은 승객이 있었다.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거나 미착용 승차를 하여도 기사가 적극적으로 제재하지 않았다.

전철은 그래도 잘 지켜지는 듯 보였는데 택시를 이용하면서 정부의 방역정책은 공염불이라는 것을 느꼈다.

승객이 문제가 아니라 기사들이 문제였다.

어제 두 번의 택시를 이용하였는데 두 택시 모두 기사들이 마스크를 턱에 걸치고 있었다.

얼마 전 택시기사의 감염으로 대중교통에서의 감염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면서 대중교통이용 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한 것인데 손님들이 마스크를 사용하지 않는 것보다 더 위험하게 기사들이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고 있어 이에 대한 홍보 및 교육이 더 절실해 보였다.

코로나 19의 전파가 무증상, 감염초기 잠복기에서도 가능하다는 점에서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나 하나쯤이야 하는 생각은 버리고 나와 가족, 그리고 사회 구성원 전체를 위해서도 개인 방역을 철저하게 준수해야 할 것이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