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아이폰6, 아이폰6플러스 실구매가격 비교, 가장 유리한 이통사는?

뉴스

by 줄루™ 2014. 10. 31. 22:40

본문

드디어 오늘부터 애플 아이폰6 및 아이폰6 플러스의 공식판매가 시작되었습니다.


그동안 다양한 정보소스를 통해 애플 아이폰6 및 아이폰6플러스의 출고가 및 공시보조금 정보를 알려드렸는데요. 막판까지 조금이라도 아이폰을 더 팔고 싶은 이통사들이 열심히 계산기를 두드린 탓에 사전에 제공해 드렸던 정보들이 조금씩 오류가 있었는데요.


그래서 죄송한 마음에 최종 공지된 애플 아이폰6 및 아이폰6플러스의 출고가와 이통사들의 요금제 따라 공시된 보조금내역을 한눈에 파악하여 실구매시 어떤 이통사에서 아이폰을 구입해야 유리한지 꼼꼼하게 정리해 보았습니다.


참고로 요금제에 따른 보조금은 가장 높은 보조금을 받을 수 있는 10만원선 요금제와 가장 많이 선호하는 요금제인 67요금제 두 종류만 확인하였으니 많은 양해 바랍니다.



아이폰6 / 아이폰6플러스 전면 디자인 및 크기 비교



아이폰6 / 아이폰6플러스 후면 디자인 및 크기 비교




클릭하시면 확대 됩니다.



출고가는 애플이 개입하니 이통사 마음대로 바꿀 수 없어 3사 모두 동일한 출고가로 정해졌습니다. 애초에 알려졌던 출고가 보다는 대략 2만원 정도 낮아지긴 했지만 생색내기 출고가 인하라 큰 의미를 둘 필요는 없어보이는데 중요한 것은 이통사들이 주는 보조금은 조금씩 다르기에 어떤 이통사들이 합리적인지 잘 따져보아야 조금이라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겠죠.


비교 결과 대체적으로 유플러스와 SKT가 각각 3개 모델씩 보조금을 가장 많이 주는 것으로 나타났고 KT는 정말 이도 저도 아닌 어설픈 보조금을 주는 것으로 확인 되었는데 여기서 보조금 내역을 조금 더 살펴보면 각 이통사들이 추구하는 마케팅 전략을 살짝 엿볼 수 있습니다.


우선 유플러스는 단통법을 의식한듯 아이폰6 및 아이폰6플러스의 가장 용량이 적고 저렴한 16GB 모델에 보조금을 더 주는 경향을 보이고 있고 반면 SKT의 경우에는 고용량인 128GB 아이폰6 및 아이폰6플러스 두 모델에 많은 보조금을 실어주고 있습니다.


현재 예판 및 오프라인 판매상황을 보면 아이폰6보단 아이폰6플러스가 더 잘팔리고 있고 저용량보다는 고용량(64GB 이상)을 선호하고 있는 상황이라 역시 노련한 SKT가 제대로 소비자들의 구매성향을 파악하고 적절한 마케팅을 하는 것으로 보이네요.


결론 이통3사의 요금제에 따른 종합해보면 아이폰6를 유플러스에서 구입하는 것이 유리하고 아이폰6플러스는 SKT에서 구입하는 것이 조금이나마 유리한 조건으로 아이폰을 구입할 수 있지 않을까 하네요.


PS. 이통사들이 보조금에서 큰 차별을 줄 수 없다보니 부가서비스를 통해 차별화를 꾀하고 있어 가입하시는 이통사에서 아이폰 구입자에게 제공되는 특별한 혜택들도 비교해 보시고 구입하시는 것이 아이폰6를 현명하게 구입할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